Center for Seniors

History of Us

 

In September 1993, the Center for Seniors (the Center) opened the doors with only seven participants and three volunteers, consisting of registered dietitian, social worker, and nurse, on the seventh floor of Uptown National Bank on Lawrence and Broadway, Chicago. The need of adult day services (ADS) for Korean seniors was so great in the Uptown community that the Center grew rapidly in a short span of time. Without losing individualized attention and care, the Center has grown over 25 years to a total membership of 400 participants, an average daily census of 200 participants in four facilities with 30-plus staff and the board of directors, committed to the caring of the elderly clients.


In May 1996, in less than three years after the founding of the Center, as the Center was not able to accommodate the growing number of participants at the Uptown National Bank location, we ran our first capital campaign to purchase a building at 2645 W. Peterson Avenue in Chicago with $200,000, and gave a significant renovation to the space to fit for adult day services. As this location also became too small for our operation, the Center decided to look for a vacant lot to construct a brand new building, accommodating facility and other aging-related needs of the Korean American population. As this building was sold at $440,000 in 2001, the proceeds became a major portion of the fund to construct our first facility on Kedzie Avenue.


We were able to dedicate a two-story building at 5320 N. Kedzie Avenue, Chicago, on the Christmas Eve of 2001, giving indescribable joy to senior citizens, and the staff and board alike. This first facility of the Center, which is now called the Kedzie Center, has a spacious program and congregate dining area consisted of 19,000 square feet with parking lot across the street. Korean and other seniors who reside mostly in the Albany Park, North Park, and Uptown communities, attend the Kedzie Center with transportation provided by the Center. A beautiful garden in East Asian style is landscaped with pine trees, cherry blossom, azalea, forsythias, goldfish pond, pavilion, and rock stone pagodas. From late spring till the middle of autumn, even during cold winter days, many senior members enjoy strolling the garden upon arrival, stretching their hands and breathing in fresh air. This beautiful environment contributes to create a homelike cozy feeling.


As the Korean community was rapidly suburbanizing, and as the growing number of the first cohort of the Korean immigrants who live in the north suburban Cook County began to retire, the Center in July 2008 opened the doors of another building at 5844 Lincoln Avenue, Morton Grove. This Lincoln Center is a one-story facility, built on 10,000 square feet with the adjacent parking lot of 6,000 square feet.


In January 2012, the Center opened its third facility in Schaumburg, named the Green Center, with a building square footage of 12,000 in the 1.5 acre land and a beautiful view of a pond over the windows, giving a unique and serene pleasure. The Green Center has been meeting the service needs of the growing number of Korean senior citizens in northwest suburban Cook County with Schaumburg serving as the region’s hub.


In October 2017, the Center opened its fourth facility, which we named the Joy Center, at 8900 Capitol Dr., Wheeling, IL 60090. The elegant and gallery-like Joy Center, with immense sunlight coming into the building from all directions, has a total program space of 13,300 square feet in the 1.5 acres lot. With proximity to Lake County, the Joy Center is attracting a growing number of Korean senior attendees, who reside in Lake County.


In addition to these four spacious and elegant facilities, the Center purchased in July 2014 a lot on 2812 Jackson Drive, Arlington Heights; we are still drawing plans on the land use on how best to expand aging services to increasing Korean Americans in northwestern suburbs.

As Jae Kwan Ha, the founding Executive Director, retired in December 2017 after 25 years of service and assumed the new role of consultant for the Center, Young Ha, who has been serving from the inception as program coordinator/registered dietitian, has inaugurated as the President/CEO of the Center. This incredible husband-wife duo team has been dynamic, building four brand new facilities, in order to meet the ADS needs of low-to-moderate income frail senior citizens within and outside the Korean community.

image12

우리의 역사

 

<노인건강센터>는 1993년 9월, 노인 회원 일곱명, 영양사, 사회복지사 및 간호사등 자원봉사자 세명으로 로렌스와 브로드웨이에 있는 업타운 내쇼날 은행 7층에 문을 열었습니다. 개원당시 업타운 지역의 한인 노인건강사업에 대한 필요가 매우 높았고, 단기간에 괄목할 성장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각 개인에 대한 관심을 잃지 않으면서, 지난 25년동안 건물을 네 곳에 신축하고, 노인복지에 매진하고 있는 직원 30여명, 등록회원 400명, 일일 평균참여자 200명이 넘는 기관으로 성장했습니다.


급증하는 회원수를 수용할 수 없게됨에 따라, <노인건강센터>는 2645 W. Peterson Avenue에 있는 건물을 20만불에 매입하여 노인건강사업에 맞도록 대대적인 보수를 하여 1996년 5월에 이전할 수 있었습니다. 사업의 확장으로 이 시설마저 협소해짐에 따라 건물을 신축하기로 결의하고 건물부지를 물색하게 되었고, 5년후에 44만불에 매각하여 이를 주요 기금으로 하여 제1호관을 짓게 되었습니다.


창설 8주년 해인 2001년에 5320 N. Kedzie Avenue에 부지를 매입하여 2층 건물을 신축하여 같은 해 성탄절 전야에 헌당식을 가졌습니다. 강당, 식당, 주방, 도서실, 미술실등 면적 19,000 스퀘어 피트에 길 건너 주차장을 갖추고 있는 <케지센터>는 알바니 팍, 노스 팍, 업타운에 거주하는 한인연장자들이 주로 출석하고 계시고, 동아시아풍의 정원을 조성하여, 소나무, 벚나무, 진달래, 개나리, 금붕어연못, 정자, 석탑등이 정원안에 있습니다. 봄부터 가을까지, 때로는 겨울날에도, 회원들이 산책하고 돌의자에 앉아 담소하며 때로는 손을 뻗으면서 운동도 하고 있습니다. 이런 센터의 환경이 집같은 안락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는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한인인구가 교외로 이동하고 쿡카운티 북부 서버브에 거주하는 이민 1세들이 은퇴함에 따라, 2008년 7월에 5844 Lincoln Avenue, Morton Grove에 두번째 건물을 건축했습니다. <링컨 센터>로 명명된 제 2호관은 건물면적 10,000 스퀘어 피트에 넓은 주차장을 갖추고 있으며, 시카고 북부 근교의 한인연장자들에게 매우 편리한 위치에 있습니다.


2012년 1월에 센터는 제3호관을 샴버그에 신축하고, 연장자들의 마음이 늘 푸르기를 기원하면서 <그린 센터>라 이름지었습니다. <그린 센터>에서 창밖으로 보이는 호수는 1.5 에이커의 땅에 12,000 스퀘어 피트로 지어진 건물에 평화로운 운치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그린 센터>는 쿡 카운티 북서 서버브지역의 한인들이 참여하기에 편리한 위치에 있으며, 점증하는 그 지역 한인노인들의 서비스 필요를 충족시키고 있습니다.


2017년 10월에 센터는 윌링에 제4호관을 지으면서 <조이 센터>라 명명했습니다. 외로움이 깃들면서 기쁨이 뒤로 물러날 수 있는 노년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기쁨의 집>이란 이름을 붙였습니다. 천장이 높고 마치 미술관같고 연주회장같기도 한 <조이 센터>는 사방에서 햇빛이 잔뜩 들고, 1.5 에이커 대지에 건물면적 13,300 스퀘어 피트로 이뤄져 있습니다. 급증하는 레익 카운티 한인 연장자들에게도 편리한 시설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노인건강센터>는 2014년 7월, 알링톤 하이츠 2812 Jackson Drive에 있는 부지를 매입하여 그 지역 한인노인들의 복지혜택을 확장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며, 적정한 부지용도를 다각도로 연구하고 있습니다.

2017년 12월말로 하 재관 창설 사무총장이 25년의 헌신적 봉사를 마치고 은퇴한 후 지금은 컨설턴트로 있으며, 창립때부터 코디네이터 겸 영양사로 봉직한 하 영 사모가 2018년 1월 1일자로 회장으로 취임했습니다. 두분 내외가 역동적인 팀을 이루면서 한인사회 및 미국사회의 신체가 약한 중저소득층 노인들의 건강복지를 위해 4개시설을 신축했고, 앞으로도 계속하여 노인건강사업의 프론티어를 개척해 나갈 것입니다.  

image13